이제는 절판된 도서들과 직접 헌 책방의 먼지 속에서 데리고 온 중고 도서들입니다. 




헤르만 헤세의 이야기 <화가 헤세>


지브리 스튜디오, 미야자키 하야오의 <책으로 가는 문> 


너무나도 잘 쓰인 도서 <르꼬르뷔지에 vs 안도타다오> 



이 친구들은 모두 절판되었습니다. 




절판된 도서들은 누군가가 읽어주지 않는다면, 잊혀지게 되는데


그러기에 이 세상에는 너무나 아름다운 도서들이 많습니다.




앞에 <화가 헤세>라는 도서가 보이시나요? 




우리가 너무나도 잘 아는, 노벨 문학상 작가 헤르만 헤세의 이야기입니다.


너무나도 아름다운 표지의 그림들은 모두 헤세가 그린 것입니다.




사실, 헤르만 헤세는 '화가'였습니다.




"나의 그림이 없었다면, 나의 글도 없었을 것이다." 





한 사람의 직업은 하나여야 한다는 생각이 강한 요즘 세상입니다. 





여러분들은 또 어떤 업을 가지고 계시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