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하서림이 직접 읽어본 도서들의 '새 책' 들입니다.



사실, 도하서림에게 책을 추천해달라 말씀해 주셔도, 쉬이 추천해 드리지 못합니다.


책이란 것은 추천을 받아도 숙제처럼 다가오게 되거든요.




'도하서림은 이러한 도서들을 읽으며 지금까지 살아왔구나.' 하고봐주시면 


이곳은 분명 좋은 책장이 될 것이라 생각합니다.




역시, 마음껏 읽어주셔도 됩니다.